기사검색

보건복지부, 중국 페스트 감염병 위기경보 ‘관심’ 단계를 유지

가 -가 +

전성숙 기자
기사입력 2019-11-14

 

▲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중국에서 폐 페스트 확진환자 발생이 보고됨에 따라 신속위험평가를 실시한 결과, 국내 유입 가능성은 낮아 감염병 위기경보는 ‘관심’ 단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 전성숙 기자


[참교육신문 전성숙 기자]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중국에서 폐 페스트 확진환자 발생이 보고됨에 따라 신속위험평가를 실시한 결과, 국내 유입 가능성은 낮아 감염병 위기경보는 관심단계를 유지하기로 했다고 13() 밝혔다.

 

12() 중국 언론은 베이징에서 폐 페스트 환자 2명이 발생했다고 보도했으며, 환자들은 페스트 발생 풍토지역인 네이멍구 내몽골 자치구 거주자로 베이징 여행 중 확진되어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그러나 현지 보건당국에서 방역조치를 취하고 있고, 현재까지 추가 환자발생 보고는 없는 상황으로 확인되고 있다. 또한, 페스트는 균에 감염돼도 조기 2일 이내에 발견하여 항생제를 투여하면 치료가 가능한 질환이다.

 

대응조치 측면에서는 국내 페스트 환자 유입 시 치료를 위한 항생제가 충분히 비축되어 있는 등 현 단계에서의 대응 역량이 충분한 것으로 판단되어, 감염병 위기경보는 관심단계를 유지하기로 한 것이다.

 

또한, 질병관리본부는 향후 상황변화에 대하여 중국 보건당국 및 세계보건기구 WHO와 긴밀한 협력체계를 가동하여 발생상황을 주시하기로 했다.

 

한편, 현재 페스트는 마다가스카르 전지역 및 콩고민주공화국 이투리주에서 유행발생이 보고되고 있다. 페스트 감염 예방을 위해 유행지역 방문 시 쥐나 쥐벼룩, 및 야생동물과 접촉하지 않도록 하고, 감염이 의심되는 동물의 사체를 만지지 않아야 한다.

 

보건복지부는 유행지역 여행 후 발열오한두통 등 페스트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즉시 질병관리본부 콜센터나 보건소에 연락해서 조기 진단과 치료가 이루어지도록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참교육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