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부산 벡스코에서 ‘2019 한-아세안 스마트시티 페어’ 개최, 컨퍼런스·바이어 상담회 등

가 -가 +

김세정 기자
기사입력 2019-11-18

 

▲ 대한민국과 아세안 국가의 스마트시티 정책과 기술, 협력 성과를 한눈에 살펴보는 ‘2019 한-아세안 스마트시티 페어’가 오는 11월 25일(월)부터 27일(수)까지 3일간 부산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개최된다.   © 김세정 기자

 

[참교육신문 김세정 기자] 대한민국과 아세안 국가의 스마트시티 정책과 기술, 협력 성과를 한눈에 살펴보는 ‘2019 -아세안 스마트시티 페어가 오는 1125()부터 27()까지 3일간 부산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2019 -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계기로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아세안 국가와의 스마트시티 분야 협력과 국가 차원의 경제적 파급 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된다스마트시티로 연결되는 한-아세안를 주제로 진행되는 스마트시티 페어는 스마트시티 관련 국가·기업 전시, 국제 컨퍼런스, 바이어 상담회 등으로 구성된다.

 

우선 스마트시티 전시회는 아세안 10개국이 참여하는 한·아세안 국가관과 119개사 220개 부스로 구성된 스마트시티 기업관이 운영된다특히 한·아세안 국가관에는 대한민국과 아세안 국가의 스마트시티 협력 성과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영상과 아세안 각국의 스마트시티 현황을 살펴볼 수 있고, 세종과 부산 국가 시범도시에 도입될 기술과 자율주행차 관련 R&D 기술 등도 체험할 수 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아세안 10개국의 스마트시티 담당 장관들은 11251320분부터 이 전시관을 관람할 예정이다.

 

피터 무어 아마존 웹서비스 아태 총괄이사가 미래의 클라우드 기술에 대해 기조 연설하는 국제 컨퍼런스와 아세안과의 협력네트워크 구축을 주제로한 스마트도시·건축학회 세미나도 눈에 띈다.

전시장 내에 위치한 컨퍼런스 무대에서는 3일간 4차 산업혁명 관련 30여 명의 국내외 전문가가 열띤 강연과 토론을 이어갈 예정이다.

 

또한, 아세안 10개국을 포함해 총 21개국 100명의 해외 바이어를 초청해 1125()부터 26()까지 국내 스마트시티 솔루션 보유기업과의 1:1 비즈니스 상담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1125() “-아세안 스마트시티 장관회의도 개최된다. 이 회의체는 향후 대한민국과 아세안 국가 간 지속 가능한 스마트시티 협력 플랫폼으로 기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아세안 스마트시티 페어와 스마트시티 장관회의는 한국의 스마트시티 정책과 우수한 기술을 아세안 시장에 알리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며, “이러한 정책과 기술 교류가 향후 구체적이고 실질적 협력사업으로 연계되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참교육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