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기간제교원, 1급 정교사 자격취득하면 계약기간 중에도 호봉 오른다

가 -가 +

김세정 기자
기사입력 2020-03-05

▲ 교육부는 기간제교원도 정규교원과 마찬가지로 정교사(1급) 자격을 취득할 경우 계약기간 내 봉급을 재산정할 수 있도록 '기간제교원의 봉급 지급에 관한 예규'를 마련했다.  © 김세정 기자

 

[참교육신문 김세정 기자]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기간제 교원도 정규교원과 마찬가지로 정교사(1) 자격을 취득할 경우 계약 기간 내 봉급을 재산정할 수 있도록 '기간제 교원의 봉급 지급에 관한 예규'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앞으로는 기간제 교원이 정교사(1) 자격을 취득해 경력 합산을 신청하면 신청한 다음 달부터 1호봉 오른 봉급을 받을 수 있게 된다. 기존에는 계약 기간 중 자격을 취득하더라도 계약 시 산정된 봉급을 계약종료 시까지 고정급으로 지급했으나, 이번 예규 제정으로 정규교원과 동일한 정교사(1) 자격을 취득하면 계약 기간 중이라도 봉급을 재산정할 수 있는 길을 열어 기간제 교원의 처우를 개선했다.

 

자격변동으로 인한 봉급 재산정은 올해 11일부터 적용되지만, 1월에 신청하지 못한 교원은 예규 시행 후 1년 안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경력합산이 인정된다. 또한, 퇴직자를 기간제 교원으로 임용할 때 일률적으로 적용하던 14호봉 제한을 공무원연금, 사학연금 등 연금수급 예정자는 적용에서 제외된다.

 

그동안은 퇴직자를 임용할 경우 연금을 받는 경우, 금전적 이중 혜택을 방지하기 위해 14호봉으로 제한해 왔지만, 아직 연금수령 시기가 도래하지 않는 교원 등에 대해서는 불합리한 호봉 제한을 폐지하게 된 것이다

 

교육부는 관련 부처, 시도교육청, 기간제 교원들과 오랜 기간 협의와 소통 끝에 드디어 이번 예규가 기간제 교원의 사기 진작으로 이어져 궁극적으로 학교 교육의 품질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참교육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