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교육부, 유은혜 부총리 '한국학원총연합회와 현장의견 청취 간담회' 개최

가 -가 +

김세정 기자
기사입력 2020-03-10

▲ 교육부,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한국학원총연합회와 ‘코로나19’로 인해 초래된 어려움 극복을 위해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김세정 기자

 

[참교육신문 김세정 기자]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난 9일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한국학원총연합회(회장 박종덕)코로나19’로 인해 초래된 어려움 극복을 위해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코로나 19사태의 진정을 위해 사회적 거리 두기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학원의 적극적 휴업 동참에 대한 논의와 함께 코로나19’ 사태 이후 휴원으로 어려움을 겪는 학원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이뤄진 것이다.

 

교육부는 지금이 코로나19 사태의 진정을 위한 중요한 시기라고 판단하고, 학생 이동 최소화를 통해 안전을 담보하는 한편 학교를 통해 소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초중고 개학을 3주 연기했다.

 

학원연합회는 학생들의 집단감염 차단을 위한 휴원의 필요성에 동의하면서도 휴원으로 인한 영업 손실과 그에 따른 어려움을 호소하며, 대출 시 학원에 대한 우대, 임차료나 강사료 등의 지원, 소독이나 발열 체크기 지원 등 학원을 위한 대책을 교육부에 요청했다.

 

특히,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하는 이번 주까지 적극적으로 휴원에 동참하되 점차 코로나19가 지역별·학원별로 심각도가 다른 점을 고려해 3월 셋째 주에는 탄력적 운영할 수 있도록 요청했다.

 

유은혜 부총리는 "학원연합회가 휴원에 동참하기로 한 것에 대해 감사를 표하며, 휴원으로 어려움을 겪는 학원 등을 위해 지원 방안을 관계부처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했다. 다만, 3월 셋째 주의 학원 휴원에 대한 탄력적 운영 여부는 쉽게 결정할 사항은 아니며 이번 주까지의 코로나19의 상황변화, 질병관리본부 등 방역기관의 판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관계부처 합동점검은 학원 규제 목적이 아니라, 학원의 안전한 개원을 위한 방역점검을 목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므로, 학원이 정부 정책에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유은혜 부총리와 학원연합회는 학원 등이 경영상의 어려움에도 정부의 휴원 권고에 참여한 것은 그만큼 우리의 시민의식이 성장한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참교육신문. All rights reserved.